태그 : 호가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바쁘고 귀찮은 시간이 잠시 지나고

  오늘도 바로 사진부터.  직접 먹어 보진 못했다. 본점인데, 언젠가 먹어보고 싶다. 일본 드라마 <슬로우 댄스>를 봤을 때부터, 작은 일본식 선술집에 끌렸다. 비록 안주가 싸진 않지만 그래도 조용하고 작은 단골 술집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은 언제나 가져왔다.  학교에서 조금만 걸어가면 '피쉬 앤 그릴' 이란 곳이 ...

사고 먹고 마시고 걷다

  오랜만에 CD를 단체로 산 기분이다. 갈수록 국내 음반들의 가격(특히 비트볼)이 너무 올라서 좀 놀랍다. 절대 오프라인에서는 구매하지 못 하겠단 생각이 많이 든다. 저 중에서 Arcade Fire는 그동안 구매하지 않고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. 특별판 이런거에 혹하는 건 장르를 가리지 않는다. 눈뜨고 코베인의 음반은 처음 들어봤다. 구입직전에...
1


메모장

그것은 마치,
내가 불행의 문을 두드린
네 번의 짧은 노크 소리와도
같은 것이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