태그 : 이병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비가 왔고 바람이 불었고 당신이 좋았다

  어제는 비가 많이 왔다. 내가 가는 카페라 해봤자 매번 스타벅스인데, 여러 스타벅스 중에서도 요즘은 창이 크고 조용한 특정한 곳을 자주간다. 어제는 그 비를 뚫고 오후에 나갔다. 다행히 내가 좋아하는 자리가 있어서 그곳에 앉았다. 언제나처럼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샷을 추가했다. 가방안에는 토익 RC 문제집과 <다정한 호칭>이 들어 ...
1


메모장

그것은 마치,
내가 불행의 문을 두드린
네 번의 짧은 노크 소리와도
같은 것이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