태그 : 미도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모두에게 복된 새해

  김연수의 동명 단편을 읽은 이후에 나는 언제나 새해가 되면 이 문구를 이용한다. 모두에게 복된 새해. 마지막에 '를'을 붙일까 말까 고민하지만 김연수가 오마주 형식을 취해 노골적으로 레이먼드 카버에게 마음을 보냈다면, 나도 그런 김연수의 마음을 그대로 전달하고 싶다랄까. 어제와 오늘을 가르는 몇 초가 지나고, 나는 트위터에 저 문구를 썼지만...
1


메모장

그것은 마치,
내가 불행의 문을 두드린
네 번의 짧은 노크 소리와도
같은 것이었다.